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1B 랜서 2대 한반도 상공서 무력시위 비행

북한 전역 융단폭격 가능 파괴력 갖춘 고속 격추·폭탄 투하 최적화된 폭격기
유사시 괌 이륙 2시간 내 한반도 작전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30일 20시54분  
한반도에 출동한 B-1B 랜서 30일 미국 전략무기인 장거리폭격기 B-1B 랜서 2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에 대응해 한반도 상공에 출동해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하고 있다. 3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한 B-1B 2대는 제주 남방 해상을 거쳐 경기 오산 상공에 진입한 다음 서해 덕적도 상공 쪽으로 빠져나갔다. 연합
28일 밤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4형’ 미사일 추가 발사에 대응해 미군은 30일 전략무기인 장거리폭격기 B-1B 랜서 2대를 한반도 상공에 출동시켜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이들 B-1B는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 등의 호위를 받으며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3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한 B-1B 2대는 제주 남방 해상을 거쳐 경기 오산 상공에 진입한 다음 서해 덕적도 상공 쪽으로 빠져나갔다.

미국은 북한이 지난 28일 밤 11시 41분께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한 지 30여 시간 만에 다량의 폭탄을 투할 수 있는 B-1B 2대를 전격 출격시켰다.

B-1B는 지난 5월 29일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지 5시간 뒤에 동해에 출현한 바 있다.

또 지난 8일에는 북한이 화성-14형 1차 시험발사를 한 지 나흘 만에 B-1B 2대가 출동했다. 당시에는 2천파운드급 LJDAM(레이저통합직격탄)을 2발 투하했는데 한반도 상공에서 실사격훈련은 처음이었다.

한 군사 전문가는 “이번 B-1B 출동은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응해 계획한 비행 일정 중 가장 빠르게 출격했다”면서 “이는 한반도 유사시 즉각 출동해 폭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연합방위태세 능력을 시현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5월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5시간 뒤에 한반도에 출격한 것은 이미 사전에 계획되어 있던 일정이다.

미 공군도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반도 상공에 B-1B 2대를 전개했다고 밝혔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는 B-52,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북한 전역을 융단폭격할 수 있는 가공할 파괴력을 갖췄다.

최대 탑재량이 B-52와 B-2보다 많아 기체 내부에는 34t, 날개를 포함한 외부에는 27t에 달하는 대량의 폭탄을 한 번의 출격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 전쟁지휘부 시설 등에 투하해 무력화시킬 수 있다.

최대속도가 마하 1.2로, B-52(시속 957㎞), B-2(마하 0.9)보다 빨라 유사시 괌 기지에서 이륙해 2시간이면 한반도에서 작전할 수 있다. 고속으로 적 전투기를 따돌리고 폭탄을 투하하는 데 최적화된 폭격기라는 평가를 받는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일본군도 서해 인근 해상에서 미군과 공동 군사훈련을 했다. 일본 방위상을 겸직 중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항공자위대의 F2 전투기 2대와 미국 공군의 B1 폭격기 두대 간 공동훈련이 규슈(九州) 서부에서 한반도 인근 해상 공역에서 진행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