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울릉군, 경제발전 위해 손 맞잡았다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31일 17시26분  
31일 울릉도에서 김중권 경주시 부시장, 최수일 울릉군수, 이강덕 포항시장(왼쪽부터)이 손을 맞잡고 협력 의지를 다지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울릉군의 지역경제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31일부터 8월 1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울릉군을 방문했다.

이날 이 시장은 울릉공항 건설 현장, 제17회 울릉도 오징어 축제, 독도박물관 등을 찾아 우호도시로서 울릉군과의 친밀한 관계를 더욱 돈독히 했으며, 울릉 발전을 위해 포항시가 함께 할 수 있는 역할을 찾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울릉공항 건설 현장을 찾은 이강덕 시장은 진행과정에 대한 현황을 듣고, “동해안의 전략적 안보요충지인 울릉도에 공항이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포항시민, 향우회 모두가 힘을 모아 적극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울릉공항은 2020년까지 50인승 소형비행기의 이·착륙이 가능한 공항 건설을 목표로 현재 실시설계용역 중이며, 공항건설 이후 울릉도는 전국 일일생활권으로 바뀌게 돼 울릉도를 찾는 연간 방문객도 현재 42만 명에서 80만 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 포항공항에는 2016년 5월 대한항공 김포-포항노선이 재취항해 현재 1일 2회 운행을 하고 있고, 울릉공항 건설이 완료되면 포항-울릉간 항공기가 취항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또 경주시·울릉군 등과 ‘지역 소형항공사 설립 및 지방공항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하는 등 포항공항 및 울릉공항의 활성화를 통한 양 지역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이날 저동항에서 펼쳐진 ‘제17회 오징어 축제’에는 재포항 울릉군 향우회 회원 및 영일고 에이블 댄싱팀, 포항 농특산물 홍보팀이 함께 참석해 두 지역의 남다른 관계를 보여줬다.

한편, 포항시는 울릉도의 경제가 도약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 및 교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오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