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교부, ‘위안부 합의 검토 TF’ 출범

오태규 TF 위원장 등 9명 위촉···연내 최종 결과 도출 목표로 운영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31일 17시57분  
외교부, ‘위안부합의 검토 TF’ 1차회의 3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 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
정부는 2015년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 협상 과정 및 합의 내용 전반을 검토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공식 출범시키고 위안부 TF 운영 방안 및 향후 계획 등이 논의했다.

외교부는 3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이하 위안부 TF)의 1차 회의가 열렸다고 밝혔다.

장관 직속의 위안부 TF에는 오태규 위원장을 비롯해 한일 관계, 국제 정치, 국제법, 인권 문제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위원 및 외교부 부내위원 등 총 9명이 참여했다.

오 위원장은 한겨레신문 논설실장, 관훈클럽 총무 등을 역임한 언론계 출신 인사로 최근 대통령직속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 위원으로 활동했다.

TF 구성원으로는 오 위원장 외에 선미라 한국인권재단 이사장, 조세영 동서대학교 일본연구센터 소장, 김은미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양기호 성공회대 일어일본학과 교수, 손열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등 외부인사와 황승현 국립외교원 교수, 백지아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유기준 외교부 국제법률국 심의관 등 외교부 내부 인사가 참여한다.

오 위원장은 “위안부 TF는 연내 최종 결과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하고 최종 결과는 대외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