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노루’ 북상···6일부터 대구·경북 영향

주말 지나 대한해협 통과할 듯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02일 20시58분  
제5호 태풍 ‘노루’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일본으로 향하던 제5호 태풍 ‘노루(NORU) ’가 한반도로 방향을 틀어 북상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6일부터 대구·경북을 비롯한 남부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노루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820㎞ 해상에서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45㎧의 매우 강한 소형 태풍으로 시속 9㎞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애초 태풍 노루는 일본 규슈를 지나 서쪽으로 향할 것으로 예측됐지만 한반도 상공에 고기압이 안정적으로 머무르고 높은 해수면 온도로 태풍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동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루는 5일 제주도 해상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6일 밤에서 7일 새벽 사이 제주도에 근접하고 7일 밤에는 남해안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7일 오전에는 제주 앞바다까지 접근한 뒤 이날 밤 경남 해안 쪽 대한해협을 통과해 8일 새벽에는 동해 남부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노루가 대한해협을 통과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제트기류와 중국 쪽 기압골의 영향에 따라 경남 해안에 상륙 후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태풍 노루가 이동하는 과정에서 세력이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현재 제주 주변 해상의 표층 온도가 평년보다 약 2℃ 높은 31℃ 정도의 고온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7일 오전 제주에는 태풍경보를, 남해안과 남부지방, 충청·강원도에 태풍주의보를 발령할 예정이다

특히 7~8일에는 해수면이 높아지는 대조기여서 태풍에 의한 폭풍해일까지 겹치면 해안 지방에 범람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훈 기자

    • 정승훈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교통, 의료, 날씨, 사회단체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