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의회 대구경북상생특위, 칠곡군수와 간담회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06일 18시24분  
비회기임에도 대구시의회 대구경북상생특위가 지난 3일 칠곡군청을 방문,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조성제위원, 최인철위원장, 백선기 칠곡군수.
대구시의회 대구·경북 상생발전 특별위원회(위원장 최인철)는 지난 3일 경북 칠곡군청(군수 백선기)과 칠곡군의회를 방문해 대구와 칠곡지역 간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했다.

최인철 위원장과 조성제 의원(달성군 1)은 금호택지개발지구 주민대표와 함께한 칠곡군수와 군의회 부의장과의 간담회에서 대구와 칠곡 지역 간 협력이 필요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상생협력을 위한 다각적인 추진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최 위원장은 칠곡을 경유 하는 구미~경산 간 대구광역권 철도망 건설이 칠곡과 대구를 경제공동체로 상생발전 시키는 중요 SOC 사업인 만큼 2019년 준공 목표대로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대구광역권 철도 이용객 증대와 지역주민 편의성 확대를 위해 철도망 내에 ‘지천역’을 신설하는 사안에 대해 칠곡군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조 의원은 “광역권 철도망 구축이 권역 내 생활권의 편의제공이라는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차역을 많이 만들어야 한다”면서 “달성군 서재 지역과 북구 금호택지개발지구 주민들의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서 기존의 경부선 역을 활용한 ‘지천역’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백선기 칠곡군수는 “칠곡군은 지리적 특성상 대구와 인접해 있어 대구와의 상호협력과 지원이 칠곡군의 발전을 위해서도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칠곡군도 ‘지천역’ 신설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으며 대구와의 상생협력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