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연천 울산대 총장, ‘원 아시아 컨벤션 나고야 2017’ 기조연설

‘교육을 통한 아시아의 평화’ 주제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06일 20시05분  
▲ 오연천 울산대총장

오연천 울산대학교 총장(사진)이 원아시아재단 초청으로 지난 5일 일본 나고야에서 개최된 ‘원 아시아 컨벤션 나고야 2017’에 참석해 ‘교육을 통한 아시아의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날 오연천 총장은 개막 기조연설에서 주제 발표를 통해 과거 역사에 대한 반성이 전제돼야 아시아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래를 위한 아시아 공동체 창출’을 목적으로 지난 2009년 설립된 원아시아재단(이사장 사토 요지) 주최로 여린 이번 회의에는 아시아 34개국 600여 명의 대학지도자들이 참석했다.

오 총장은 이날 연설에서 “아시아의 진정한 평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아시아 국가들이 자신의 국가 이익에만 집착하지 않고 정치적 약자와 경제적 후발주자와의 공생을 추구하는 노력을 일관성 있게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시아의 대학과 지식인 사회가 ‘공존’과 ‘상호 이해’의 계몽적 가치를 통해 몇몇 패권국가들 사이의 정치적 갈등과 문화적 충돌을 완화하고 극복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지적해 공감을 이끌어 냈다.

또 “한국의 대학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아시아적 가치의 학문적 탐색과 실천적 확산을 위해 대학 간 협력을 주도해왔다”면서 “지난 3월 울산대에서 아시아대학총장회의를 개최하고 2012년 서울대학교 총장 재직 시 아시아 글로벌 공헌센터를 설립한 것도 그러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원아시아재단은 재일동포 3세인 사토 요지 이사장이 지난 2009년 사재 100억 엔을 출연해 설립해 현재 31개국 대학들에 ‘아시아 커뮤니티’ 공동체 완성을 위한 인재 양성 교과목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