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도서 국내 미기록종 '비늘베도라치' 발견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06일 20시14분  
독도에서 발견된 독도미늘베도라치. 해양수산부 제공
독도 해역에서 국내에서 보고된 적 없는 새로운 종류의 ‘비늘베도라치’가 발견됐다.

해양수산부는 독도에 서식하는 해양수산 자원을 조사한 결과 국제 관심종인 비늘베도라치과의 국내 미기록종 1종을 새롭게 발견해 ‘독도비늘베도라치’라는 국명을 부여했다고 6일 밝혔다.

국내 미기록종이란 국내에 서식하는 것이 처음 확인된 종을 의미한다.

비늘베도라치는 전 세계적으로 북서태평양 등지에 120여 종이 분포하는 농어목 어종으로 이 중 상당수가 절멸종·멸종위기종·국제적 관심필요종 등으로 지정돼 보호·관리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1991년 단 1종만이 제주도에서 발견되는 등 드물게 서식하는 종이다.

이번에 독도에서 발견된 비늘베도라치는 세계자연보전연맹이 국제적 관심필요종으로 지정한 종류로 국내에는 기록된 바가 없다.

몸길이는 4㎝ 정도인 독도비늘베도라치는 일본 오키나와를 포함한 홋카이도 이남 태평양 연안에 서식하며 머리와 가슴 사이에 검은 반점이 있고 가슴지느러미의 가시 수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해수부는 독도비늘베도라치 발견 사실을 국내학회에 발표했으며 향후 국외 유명 학술지 등을 통해 해외에 알릴 계획이다.
지난 1991년 국내에서 발견된 비늘베도라치(Neoclinus bryope). 해양수산부 제공
윤두한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이번에 독도에서 비늘베도라치 국내 미기록종을 발견한 것은 생태계의 생물다양성 확보 측면에서 큰 가치를 지닌다”라며 “앞으로도 해양생태자원의 보고인 독도해역에서의 자원 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해양수산생명자원관리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