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입추에도 폭염···노루 비껴났지만 너울 위험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06일 20시48분  
지난 주말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치우쳐 한반도를 비켜가면서 대구와 경북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가마솥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입추인 7일도 대구의 낮 최고기온이 35℃까지 오르는 등 당분간 찜통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7일 대구·경북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 자리에 들어 구름 많을 것으로 보인다.

대기불안정으로 낮부터 소나기가 오는 곳이 많겠으며, 울릉도·독도는 밤부터 8일 새벽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강수량은 5~50㎜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강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특히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더위의 기세는 누그러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날 낮 동안 경산 36℃, 대구 35℃, 안동·구미 34℃, 포항 31℃까지 오르는 등 대부분 지역에 후덥지근한 날씨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8일도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 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만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9~36℃의 분포로 계속해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당분간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 이상 오르겠다. 특히, 일부 지역에는 낮 기온이 35℃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더워 온열 질환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또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상지청은 9일 오후부터 10일 오전 사이에 기압골의 영향으로 한 차례 비가 내리면서 이번 폭염이 다소 수그러들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노루는 6일 오후 3시 현재 최대 풍속 32㎧, 강풍 반경 240㎞의 소형급 태풍으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90㎞ 부근 해상에서 동북동쪽으로 시속 10㎞ 속도로 이동 중이다.

당초 예상과 달리 좀 더 동쪽으로 치우친 끝에 일본 규슈지역을 관통하는 것이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노루는 8일 오후 3시께 오사카 북동쪽 약 360㎞ 부근 해상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태풍은 72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은 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기상지청은 태풍이 동해안에 다소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너울로 인한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 도로를 넘을 수도 있는 만큼 피해 예방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훈 기자

    • 정승훈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교통, 의료, 날씨, 사회단체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