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일대, 일본 IT기업 취업 100% 성공 쾌거

‘글로벌 취업 ICT전문가 연수과정’ 1기 수료생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08일 18시09분  
▲ K-Move사업으로 진행된 ‘글로벌 취업 ICT전문가 연수과정(KIU.1기) 수료생.경일대 제공.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K-Move스쿨’ 사업으로 경일대(총장 정현태)에서 진행된 ‘글로벌 취업 ICT연수과정’ 1기 수료생 6명 전원이 일본 동경 소재의 IT기업 취업에 성공했다.

지난해 12월부터 7개월간 진행된 연수는 일본 IT기업 취업에 필요한 JAVA프로그래밍, 실무 IT 프로젝트 등 맞춤식 교육으로 IT관련 수업 외에도 전문 원어민 강사가 투입돼 일본어 발음 교정, 일본 비즈니스 예절, 이력서 작성, 면접 준비 등을 도왔다.

연수기간 중 경일대를 직접 찾아온 일본 기업체 인사담당자들과의 면접을 거쳐 전원 채용됐으며, ㈜2PS에는 권석규(전자공학과 졸)와 김동욱(일어일문학과 졸), ㈜TOMATO에는 최도환(컴퓨터공학과 졸), ㈜WOORI에는 류상욱(컴퓨터공학과 졸), ㈜아세아정보시스템에는 장광수(일어일문학과 졸), ㈜PD-S에는 서수성(컴퓨터공학과 졸)씨가 취업했다.

취업자들은 모두 월 급여가 22~30만 엔 정도로 일본 IT기업 신입사원과 동등한 조건이며, 숙박비, 기숙사 등 생활비 일부도 지원받는 조건이어서 매우 성공적인 해외 취업 사례로 꼽힌다.

㈜2PS 오병국 대표이사는 “일본 기업들이 한국의 IT 인력을 선호한다”며 “‘성실함’, ‘도전정신’, ‘전공지식’ 등을 그 이유로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길 책임교수는 “올해 6명의 학생들이 일본 IT기업 면접에 참여했는데, 현지 기업들이 ‘일본에서 성공할 수 있는 우수한 인재’라며 반응이 매우 좋다”며 “올해 9월에 시작하는 K-Move 스쿨 2기에서도 일본 취업자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 된다”고 전했다.

정현태 총장은 “경일대는 매년 다양한 해외 프로그램을 기획해 연인원 900여 명의 학생들을 해외에 파견하고 있다. 해외취업 프로그램들을 더욱 발전시켜 교육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글로벌 인재양성의 우수사례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