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방부, 성주 사드 기지 전자파·소음 측정 연기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0일 10시21분  
성주 사드 기지에 대한 정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확인이 예정된 1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입구 인근 도로에서 경찰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
10일 국방부와 환경부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배치 지역인 성주군 성주골프장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전자파·소음 측정 계획이 연기됐다.

국방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조사는 지역 주민, 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연기했으며, 추후 별도로 일정을 살펴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측정은 지난달 실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의 하나로 추진됐으나,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 등은 전자파 측정에 강력하게 반대해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