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주 사드 소음·전자파 측정 연기…주민 반응 차가워

정일훈 기자 ilhungood@naver.com 등록일 2017년08월10일 22시21분  



정부의 사드 기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돌연 연기됐습니다.

하지만 기지 인근 주민들은 정부에 대해 날 선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정부가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소음·전자파 등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예고한 10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엔 시민단체와 주민 등 100여 명이 모여 오전 9시 사드 배치철회에 대한 기자회견을 한 뒤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저지에 들어갈 예정이었습니다.

애초 국방부와 환경부는 헬기를 이용해 사드 기지에 진입하려 했지만 기자회견 전 돌연 연기했습니다.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연기됐지만, 주민들은 예정된 기자회견을 이어갔습니다.

강현욱 대변인은 앞으로 있을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참관거부를 넘어 진행절차를 적극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현욱 /사드저지종합상황실 대변인
그리고 앞으로 있을 환경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절차에 대해서 불법적 사드 배치 절차에 하나로서 규명하고 참관 거부를 넘어서서 진행 절차를 적극 저지할 것을 결의 했습니다.

이석주 소성리 이장 역시 사드배치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이석주/ 성주 초전면 소성리 이장
절대적으로 저 지역은 구릉지역으로 항상 여름 내내 안개가 끼는 지역입니다. 그런 지역에 제대로 효용가치도 없는 사드를 갖다 놓는다고 이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잘못된 생각입니다.

주민들은 불법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합법화하려는 기도를 즉각 중단하고 전략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진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한 이종희 성주투쟁위 공동위원장은 노골적으로 현 정부에 대해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이종희/ 성주투쟁위 공동 위원장
전 세계적으로 주민이 거주하는 지역에 사드를 배치한 사례가 없어요. 그것부터 먼저 정부가 해명을 해줘야 합니다.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그런데 써야지요.

이번 환경영향평가 취소가 정부의 입장 변화 징후가 아니냐는 전망에 대해서도 여론몰이식 행동에 불과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려했던 충돌은 환경평가 자체가 무산 되면서 없었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훈 기자

    • 정일훈 기자
  • 대구 서구청, 서부·달서·성서경찰서, 소방, 교통, 군부대, 시민단체, 대구세관,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청 등에 출입합니다. 제보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