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오공대, 지역 청소년 미래 비전·자존감 드높여

2017 검찰-대학 연계 체험 캠프
나를 돌아보는 108배 등 큰 호응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4일 18시38분  
지역 청소년에게 미래에 대한 비전과 자존감을 향상시키기 위한 ‘2017 검찰-대학 연계 체험 캠프’가 금오공과대학교와 구미 도리사에서 열렸다.

5회를 맞은 이번 캠프는 금오공과대학교(총장직무대리 이재원)와 대구지검 김천지청(지청장 이용민)이 공동으로 주최, 경상북도청소년진흥원이 주관하고 법무부 법사랑위원회가 후원했다.

금오공대 총학생회와 봉사동아리, 홍보대사 학생 20명을 비롯해 김천지청에서 추천한 지역 청소년 10명이 멘토·멘티 결연을 통해 이번 체험 캠프에 참여했다.

특히, 이안나 김천지청 소년담당 검사와 류경자 아람나무상담연구소 소장 등 전문지도 강사 3명이 함께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금오공대와 검찰의 지역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열린 캠프는 전문 지도 강사의 미술 치료, 직업적성 검사, 나를 돌아보는 108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은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11일 실시된 진행된 템플스테이에선 법무부 법사랑위원 김천·구미지역연합회(회장 윤상훈) 위원들과 함께 한 간담회를 통해 청소년과 대학생들이 올바른 사회인으로 성장하는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행사를 공동 주최한 이안나 김천지청 소년담당 검사는 “이번 체험캠프가 청소년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과 올바른 인성을 함양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며“향후 금오공대, 법사랑위원 지역연합회와 상호 협력해 청소년들이 우리 사회의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오공대와 대구지검 김천지청, 법무부 법사랑위원회는 2014년 관·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소년 선도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공동 협력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