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천군, 스포츠 전지훈련 메카 ‘각광’

해외팀 등 연 5만여명 다녀가···경기 활성화 효자 노릇 ‘톡톡’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5일 20시40분  
지난 1월 전지 훈련 온 육상 국가대표 꿈나무 선수단
예천군이 스포츠 전지훈련장으로 각광 받으며 지역경기가 되살아나고 있다.

지난 4일 개막된 제44회 전국남여중고양궁대회를 비롯한 육상대회 등 전국단위 굵직한 대회 뿐만 아니라 전지훈련으로 연 5만 명이 다녀가는 스포츠 지자체다.

특히 세계적인 선수와 국가대표 감독 등이 연습 지도한 진호국제양궁장은 해외팀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전지훈련장이다.

올봄 브라질 주니어 여자대표선수를 비롯한 일본 에이메현 고등부 선수단·러시아 이르쿠츠크주 여고 양궁팀 등 해외 5개팀 연인원 225명, 20개팀 연인원 860명이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가졌다.

육상실내훈련장에는 국가대표 꿈나무육상선수단, 높이뛰기·장대높이뛰기 등 35개팀 연인원 8천369명이 육상과 양궁실력을 쌓고 갔다.

또한 제21회 전국실업육상선수권대회를 비롯 예천군이 개최한 크고 작은 6개의 대회에는 선수와 가족을 포함해 2만5천명이 다녀갔다.

군 단위에서 이러한 전국대회 규모의 육상과 양궁대회를 유치할 수 있었던 것은 잘 갖춰진 현대시설의 경기장과 숙박·교통 등 스포츠 인프라는 물론 지역 체육 단체와 스포츠마케팅을 활발히 펼친 결과다.

특히 예천군에서 열리는 대회 또는 전지훈련 기간 동안 선수와 가족들이 예천읍 소재 맛고을 문화의 거리 등에 있는 식당과 숙박업소를 이용함으로써 연간 65억 원의 지역경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박창배 문화체육사업소장은 “군이 보유하고 있는 잘 갖춰진 육상·양궁 인프라를 바탕으로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스포츠 마케팅 등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