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통의 상징’ 강정고령보 소통길 열릴까

고령 다산면, 추진위 재개···우륵교 개통 논란 재점화
공도교 역할·접속道 방치···대표적 예산낭비사례 지적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6일 18시56분  
위에서 내려다 본 강정고령보.
대구·경북 불통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는 강정고령보 상부 우륵교에 대해 고령군 다산면 주민들이 상생과 소통을 주장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재점화 되고 있다.

정부의 4대강 정비사업 일환으로 20011년 10월에 준공된 낙동강 강정고령보는 16개 보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고, 총 사업비는 3천80억 원이 투입됐다.

강정고령보 상부에 설치된 우륵교는 250억 원의 예산을 들여 자동차가 교행 할 수 있는 도로와 설계하중 1등급(43.2t)으로 같은 해 11월 준공했지만, 달성군의 반대에 부딪혀 현재까지 보 유지를 위한 공도교 역할 밖에 하지 못하고 있다.

당시 고령군은 우륵교 개통에 대비한 접속도로 건설에 경북도와 함께 32억 원을 투입해 준공했다. 하지만 본래의 목적도로로 실행할 수 없게 되면서 낭비사례로 지적받게 됐다.

또 고령지역 주민은 개통추진위원회를 구성해 1만3천여 명이 서명한 건의서를 청와대와 국민권익위원회, 경북도, 대구시 등에 제출하고,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정위원회를 통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나섰지만, 끝내 무산됐다.

당시 국민권익위원회는 2013년 12월 27일부터 14회에 걸쳐 현장방문과 조정회의를 거듭 했고, 결국 달성군 지역의 예산문제 등에 의한 사실상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공도교 역할에 그치고 마는 헛심만 쓴 격이 됐다.

이후 대구를 비롯한 경북도, 달성군, 고령군 등은 2014년 9월 강정고령보 상류 1㎞ 지점에 대구 달성군 다사와 경북 고령군 다산을 연결하는 광역도로 개설을 합의했다.

우륵교 통행 대신 3.9㎞(다리 1㎞, 연결도로 2.9㎞, 1천300억 원)광역도로(속칭 곽촌대교) 개설을 합의했지만, 3년 가까이 지난 현재까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다.

이 같은 이유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경제조사에서 비용대비편익(B/C)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국토부의 제3차(2017∼2020)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 대상사업에 선정돼 국비 50%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지만,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야 사업이 가능한 만큼 만약의 경우 급증하는 교통수요 등 경제ㆍ사회적 여건 변동 등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를 재추진할 계획으로 확인되고 있다.

따라서 대규모 수요유발시설 등이 들어서야 만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되면서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해당 지역인 다산면은 최근 임용택 면 노인회장을 추진위원장으로 하는 ‘우륵교 개통 추진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하고, 5명의 실무위원, 23개 기관 사회단체장, 이장 및 산업단지 대표 등을 포함하는 위원회를 꾸려 우륵교 개통에 힘을 모을 것을 결의했다.

한편 일부 고령지역 주민은 우륵교가 개통되지 못하는 이유가 달성군의 단순한 반대이유가 아닌 수자원공사의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의구심을 내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궁금증도 커져가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