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토갤러리] 처음 만나는 바다

하늘색 닮은 용한리 해수욕장

이재락 시민기자 등록일 2017년08월17일 15시11분  
태어나서 바다를 처음 본 아이 옆을 오빠가 지켜주고 있다. 아이에게는 그런 오빠의 마음이 바다와 같았을 것이다. 유난이 좋았던 하늘, 그 아래 바다도 하늘의 색을 담아 푸른빛을 뽐내고 있다. 포항 신항만이 있는 용한리 간이 해수욕장은 수심이 얕고 조용해 아이들이 놀기에 좋은 곳이다.

태어나서 바다를 처음 본 아이 옆을 오빠가 지켜주고 있다. 아이에게는 그런 오빠의 마음이 바다와 같았을 것이다. 유난이 좋았던 하늘, 그 아래 바다도 하늘의 색을 담아 푸른빛을 뽐내고 있다. 포항 신항만이 있는 용한리 간이 해수욕장은 수심이 얕고 조용해 아이들이 놀기에 좋은 곳이다.


(포토갤러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