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진태의 고전시담] 眞覺 慧諶(진각 혜심) 對影(대영)

김진태 전 검찰총장 등록일 2017년08월20일 16시29분  

김진태 전 검찰총장.jpg
▲ 김진태 전 검찰총장


池邊獨自坐 (지변독자좌·나 홀로 못가에 앉았다가)
池底偶逢僧 (지자우봉승·우연히 못 밑의 중을 만나다)
默默笑相視 (묵묵소상시·잠자코 웃으며 서로 바라보고)
知君語不應 (지군어불응·그대 안다 말해도 대답이 없네)

진각 혜심 스님은 고려 후기의 승려로 자는 영을(永乙), 호는 무의자(無衣子)이다.

스님은 사마시에 합격하여 태학에 들어갔으나 어머니의 병시중을 하다 관불삼매(觀佛三昧)에 들어 어머니의 병이 나았다. 이후 관직을 버리고 승려가 되어 수행 정진했다. 지리산 금대암에서 좌선할 때는 눈이 내려 이마까지 묻히도록 움직이지 않아 사람들이 걱정되어 흔들어도 대답하지 않고 수행하여 마침내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

보조 국사가 죽자 칙명으로 법석을 이어받았으며, 학인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어 늘 장소가 비좁았다. 조계 제2세이다. 그 유명한 ‘선문염송(禪門拈頌)’의 저자이다. 조사로서의 품격을 따진다면 한국 선종사에서 필적할만한 선사를 찾기가 쉽지 않고 우리나라 조사선·간화선의 종조로 자리매김할 만한 충분한 요건을 갖춘 걸출한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연못 속에 있는 스님은 다른 사람 아닌 바로 자기 자신이다. 그런데 우리는 늘 남이라고 생각하고 처신한다. 나의 움직임 하나하나는 거울이 없더라도, 물이 없더라도 세상 자체가 거울이 되어 그대로 비춰 주고 있다. 그런데 나만 모르고 설마 누가 알겠나 하고 사는 게 중생 아닌지.

참고로 스님이 누설한 천기를 소개한다. ‘가랑비가 부슬부슬 내리니 천기가 이미 누설되었고 맑은 바람이 솔솔 부니 조사의 뜻이 온통 다 드러났다. 단지 시절 인연을 관찰할 일이며 그렇다고 헤아릴 필요는 없다 (細雨靡微(세우마미) 天氣已洩(천기이예) 淸風淡蕩(청풍담탕) 祖意全彰(조의전창) 但觀時節(단관시절) 不要商量(불여상량)’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