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덕군, 벼 병해충 무인헬기 ‘공동방제’

키다리병 등 확산 방지 총력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1일 16시47분  
무인헬기이용벼키다리병방제
영덕군은 최근 벼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벼키다리병, 멸구류 등 벼병해충 확산 방지를 위해 경북도농업기술원 119방제단과 공동으로 축산면일원 벼 채종포 단지 등 관내 100㏊에 무인헬기를 활용해 방제 시범에 나섰다.

벼 키다리병은 종자전염으로 확산되는 병으로 벼 출수기를 기준으로 들녘별 공동방제가 중요하며 무인헬기를 이용 시 노동력 절감과 동시에 직접 살포 때 발생하는 농약 중독 피해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벼 병해충 정밀예찰 결과 벼멸구·혹명나방 등 비래해충 밀도가 증가하고 있고 계속된 강우로 도열병·잎집무늬마름병 등의 발생이 우려돼 방제소홀 시 품질저하 및 수량감소가 예상되고 있어 8월 말까지 벼 병해충이 중점방제가 필요하다.

군 관계자는 “무인헬기를 이용해 공동방제 함으로써 병해충에 적극 대처하겠다”며 “최근 기상이 좋지 않아 벼멸구·도열병, 고추·사과 탄저병 등 농작물병해충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농가의 적극적인 방제 및 주의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