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동아리 '유새'팀,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 '잇따라 석권'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2일 18시16분  
‘2017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영남대 자작자동차 동아리 ‘YUSAE’.영남대 제공.

영남대 기계공학부와 자동차기계공학과의 자작자동차 동아리인 ‘유새(YUSAE)’팀이 올해 열린 대규모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를 잇따라 휩쓸며 질주하고 있다.

최근 새만금군산자동차경주장에서 열린 ‘2017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영남대 유새팀은 총 103개 팀이 참가한 바하(BAJA) 부문에서 1위에 올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 및 우승기를 받았다.

유새팀은 자동차검사, 오토크로스, 내구 등 다양한 평가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내구 결선경기에서 35랩 중 마지막 랩에서 한밭대 차량을 100m 앞두고 추월해 결승점을 통과한 것이 이번 대회 하이라이트였다.

유새팀은 지난달 영남대에서 열린 ‘2017 PRIME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에서도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정상에 올라 이 대회 2년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국내에서 열리는 대규모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한 해에 한 대학에서 설계·제작한 자동차가 두 대회를 동시에 우승한 경우는 처음이다.

유새팀의 차준호(기계공학부 4) 씨는 “자동차 설계 단계에서부터 팀원들이 서스펜션, 엔진, 프레임 등 각 파트별로 의견을 공유하고 협업하며 보다 완벽한 설계에 초점을 맞췄다. 제작 단계에서 설계와의 오차 범위를 최대한 줄여가며 자동차를 제작 한 것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0년 국내에서는 최초로 미국 바하대회에 참가한 유새팀은 미국 바하 14회를 비롯해 영국, 일본, 호주의 포뮬러(Formula)대회, 말레이시아의 ‘쉘(Shell) 저연비대회’ 등에 참가하는 등 각종 국내외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역량을 키워왔다.

유새팀은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Baja SAE KOREA)에서 최근 4년간 종합우승 3회, 준우승 1회를 차지했으며, ‘2016 한국자동차공학회(KSAE) 포물러 대회’에서도 금상을 수상하는 등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최강자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구축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