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4개사업,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국비 79억원 확보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3일 17시23분  
영&영 에코힐링 관광권역 조성 등 국토부 공모사업 4개 선정.
국토교통부의 낙후지역 주민의 삶의 질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수요 맞춤지원사업 공모사업에 ‘영&영 에코힐링 관광권역 조성사업’등 경북지역 4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79억원을 확보했다.

경북도는 지난 5월 13개 시군 12개 사업에 대해 국토교통부에 공모 신청했으며, 서면평가, 현장평가, 사업발표회를 거쳐 지역개발연계사업 1개소, 일반사업 3개소 등 모두 4개 사업이 선정됐다.

특히 올해 최초로 공모하는 지역연계분야는 2개 이상 시군이 유기적 연계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지역특화자원을 토대로 한 광역적 스토리를 제시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영양군과 영덕군이 신청한 ‘영&영 에코힐링 관광권역’사업이 선정돼 총사업비 47억원이 투자된다.

‘영&영 에코힐링 관광권역’사업은 시설사업과 네트워크 강화 사업으로 구분된다.

시설사업으로는 멸종위기종 자연생태 체험장(영양), 풍력발전단지 경관광장(영양), 영&영 에코힐링 관광문화공원(영덕)을 조성해 생태힐링체험공간을 제공한다.

또 관광 브랜드 개발·마케팅방안과 시군 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영양군의 풍력단지, 국립멸종위기종복원센터, 영덕군의 고래불국민야영장, 강구항 등 2개 시군의 해안자원과 내륙자원을 연계한다.

이번 사업으로 상주~영덕 고속도로 개통이후 급증한 관광객이 2개 시군 간 지속적인 방문과 지역에서 머무를 수 있는 체류형 형태로의 관광유형 변화를 모색해 지역의 이미지 제고와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또 ‘대가야의 목금토 꿈꾸는 시간여행자센터 조성사업’, ‘삼국유사 배움터, 화본마을’등은 지역주민의견을 충실히 반영하고 자발적인 참여가 돋보이는 사업으로 주민 수혜도가 가장 높을 것으로 보인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이번 공모 사업 선정으로 소규모 기반시설 신설·정비, 체험관광 등으로 주민 삶의 질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시군간 인접해 있었으나 그동안 교류가 부족했던 지역 간 화합을 도모하고 협력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