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은 잘 모르겠어

심보선 등록일 2017년08월23일 17시26분  

당신의 눈동자
내가 오래 바라보면 한 쌍의 신(神)이 됐었지

당신의 무릎
내가 그 아래 누우면 두 마리 새가 됐었지

지지난밤에는 사랑을 나눴고
지난밤에는 눈물을 흘렸던 것으로 볼 때
어제까지 나는 인간이 확실했으나

오늘은 잘 모르겠어

(후략)






감상) 그저 저녁노을이나 보며 커피를 마시고 있는 중이었다. 흘러가던 얘기 중에 내가 가을을 타느냐고 물었고 그는 그렇다고 했다. 나는 잘 모르겠어, 라고 말하고는 얼마 있지 않아 우리는 헤어졌다. 나는 밤새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다. 아직 오지도 않은 가을이 내 머리맡에서 끊임없이 재잘대는 것이었다. 자기를 좀 쳐다보라고….(시인 최라라)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