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성황리 마쳐

경기 신곡초등학교 왕중왕전 최종 우승컵 주인공 돼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7일 18시06분  
‘2017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국대회’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기 신곡초등학교 선수들과 대회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2017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지난 24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U-12부 왕중왕전 결승전을 끝으로 15일 간의 열전을 마무리됐다.

올해 대회는 지난 10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시민운동장, 축구공원 등 24개소에서 전국 144개 초등학교, 88개 유소년클럽에서 총 579개 팀이 참가해 주·야로 총 1천235경기가 치러졌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초등학교와 유소년클럽이 처음 대결하는 왕중왕전을 개최해 큰 관심을 가졌다.

이날 열린 왕중왕전에는 경기 신곡초등학교가 최종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신곡초등학교는 울산현대 클럽팀과 전후반 0대0 팽팽한 명승부를 펼친 끝에 승부차기 4대2로 누르고, 화랑대기 왕중왕전의 대미를 장식하며 전국 유소년 축구의 정상에 올랐다.

시는 이번 대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인조잔디 추가설치, 전광판 교체, 관람석을 정비했으며 폭염대책으로 U-10경기장에 간이풀장 설치, 경기장 식염포도당 비치, 심폐소생술 체험 홍보관을 운영하고, 참가선수단 관광지 입장료 할인 편의를 제공했다.

또한 선수들이 불편함 없이 경기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의사·간호사·구급차 등의 의료진, 급수·기록·볼도우미·들 것 등의 경기요원, 경기장 책임공무원, 환경정비, 교통봉사대 등 연인원 3천여 명이 협력해 대회의 성공을 위해 노력했다.

시는 이번 대회기간 중 연인원 40만여 명의 방문객이 경주를 방문해 경제적 파급효과가 400여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한국유소년축구연맹은 화랑대기 대회기간 동안 우수한 실력을 선보인 선수들로 구성한 화랑, 충무, 백호, 청룡, 경주 등 5개 팀 100명을 선발해, 31일까지 축구공원에서 12개국 21개 팀이 겨루는 ‘2017 경주국제유소년축구대회’에 우리나라 대표로 출전시켜 기량을 검증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