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차 산업혁명, 새로운 기회의 시대 열린다

경북, 신소재·바이오헬스 등 6대 분야 중점 육성
대구, KT·SK와 미래자동차 선도도시 구축 탄력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7일 22시34분  
▲ 성큼다가온 ‘신세계’
제4차 산업혁명시대는 우리에게 위기일까, 기회일까. 세계는 물론 우리 정부와 지자체, 모든 기업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사물 인터넷, 모바일 응용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이 경제사회 전반에 유합돼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 총아로 불리는 경북 경주 ‘양성자 가속기 연구센터’에서 양성자 가속기 핵심 부품인 DTL(Drift Tube Linear Accelerator·선형가속기)의 실제 모형 내부를 슬로우 셔터로 촬영했다. 양성자 가속기는 수소원자에서 전자를 떼어내고 남은 양성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시키는 장치다, 가속된 양성자가 물질의 성질을 변화시키거나 새로운 물질을 생성하기 때문에 ‘현대과학의 연금술사’, ‘노벨상 메이커’ 등으로 불린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엄청난 속도와 예측 불허의 변화로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전 세계는 물론 우리 정부와 지자체, 모든 기업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사물 인터넷, 모바일 응용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이 경제사회 전반에 융합돼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불확실성으로 인한 불안감이 팽배하지만 IT, 모바일 기술이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우리나라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란 전망도 있다.

경북도의 경우 전국 최초로 전략 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신소재와 에너지, 바이오 헬스, 지능형 로봇, 스마트 제조, 스마트 모빌리티 등 6대 집중 육성분야를 선택했다. 철강과 전자, 자동차를 주력산업으로 한 고도화, 신산업 육성으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계획이다.

대구시의 경우 KT·SK 등 기업과 손잡고 미래차 선도도시로 나간다는 정책 목표를 잡고 규제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구시도 지자체 최초로 전담 부서인 ‘미래형 자동차과’를 신설했다. 또 물 산업, 의료서비스 분야 등 8대 산업 분야 워킹그룹의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2016년 세계 경제 포럼에서 언급된 ‘제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는 이제 정보 통신 기술(ICT) 기반의 새로운 산업 시대를 대표하는 용어가 됐다.

컴퓨터, 인터넷으로 대표되는 제3차 산업혁명(정보 혁명)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혁명으로도 일컬어지는 4차 산업혁명은 모든 사물에 컴퓨터가 장착되고, 정보가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사물인터넷 시대, 즉 모든 분야에 고객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토록 하고 있다.

한마디로 사물인터넷을 통해 수집된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처리하는 ‘스마트한 세상’으로 미래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봤던 일들이 실제 우리 생활에 하나둘씩 실현되고 있다.

인공지능이 양질의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수많은 데이터를 분석 및 처리할 수 있는 빅데이터가 떠오르고 있고 사물인터넷을 실현하기 위해 스마트 센서, 로봇 기술도 크게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에도 클라우드 컴퓨팅, 보안, 생명과학 기술 등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이처럼 4차 산업혁명은 생산, 소비, 유통 등 우리 경제 및 산업구조, 노동시장 전반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술의 변화는 기존 제조현장의 스마트화를 통해 생산성(소득)을 향상 시키고 생산 및 유통(물류) 비용을 낮춰 소득 증대 및 삶의 질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기존 노동과 자본 중심이 아닌 첨단 기술력을 보유한 대기업을 중심으로 부의 집중이 심화 되고 제조현장에서 노동인력이 사라지면서 직접적 생산(제조)과 관련한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사회적 불평등, 빈부의 격차 심화, 기계(로봇, 자동화)가 사람을 대체하면서 노동시장의 전반적인 붕괴도 예상된다.

특히, 노동시장 내 고기술·고임금과 저기술·저임금 간 격차가 더욱 커지고 일자리 양분으로 인한 중산층의 지위가 크게 축소될 가능성이 커지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부작용도 무시할 수 없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할 것인가를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 대구경북연구원 나중규 연구위원(박사)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역산업 발전의 새로운 기회로 삼아 산업 경쟁력을 한층 제고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그러나 일자리 감소, 근로조건 악화, 부의 양극화 심화, 사이버 보안 문제, 인공지능화에 다른 부작용 등 여러 문제점이 예상되는 만큼 국가 및 지역 차원에서 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