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봉화군 석포 주민 "석포제련소 폐쇄 절대 않돼"

석포주민 생존권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 개최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29일 23시03분  
석포 주민 생존권사수 결의대회
봉화군 석포면 주민들이 최근 환경부와 환경단체, 환경위 소속 국회의원, 낙동강 수계 일부 지방의원들이 (주)영풍 석포제련소의 환경 문제를 빌미로 석포면 지역의 주된 경제 동력원인 석포제련소의 폐쇄를 본격 논의하고 있다며 생존권 사수 차원에서 이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나섰다.

석포지역현안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성배, 임광길, 최병철, 김용만)는 지난 29일 오후 3시석포면 석포리 복개천 일대에서 ‘석포주민 생존권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강석호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영양 영덕 봉화 울진), 박현국 도의원, 김제일 봉화군의회 의장, 석포제련소 근무자, 지역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호소문 낭독, 경과보고, 투쟁선포문 낭독,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성배 위원장은 투쟁선포문을 통해 “석포지역현안대책위원회(이하 현대위) 및 석포주민 일동은 석포제련소를 폐쇄하려는 몇몇 사람에 대응해 강력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이는 목숨 같은 우리의 재산권과 생존권에 대한 도전이자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석포 지역은 지난 반세기 동안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산업화의 밑거름이 된 자랑스런 곳으로 석포제련소는 최근 강화된 환경법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지난 40여 년 동안 누적돼 온 토양 및 퇴적층 중금속 오염 문제를 21세기 잣대에 맞춰 공장 폐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현대위는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낙인 찍힌 석포제련소에 대해서도 “토양복원 행정명령의 조속한 실행”을 촉구하고 “지역발전 및 대 지역 상생플랜을 빠른 시일내 주민들께 제시하고 낙동강 수계 공해주범 오해를 해결해 석포 주민과 함께 상생의 길을 모색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한편 지난 7월 12일 발족된 석포지역현안대책위원회는 석포 지역의 실정을 알리기 위한 외부 활동을 추진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위는 지난 21일 강원도 태백시 황지연못에서 태백 출신 도의원과 일부 시의원들이 ‘석포제련소 폐쇄’ 주장에 반발, 항의 집회를 개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산 기자

    • 박문산 기자
  • 봉화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