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야문화권 국회서 세미나 "영·호남 통합 앞장"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01일 11시35분  
가야문화권 시장·군수협의회 의장인 곽용환 고령군수가 지난달 31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가야문화권 세미나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령군제공
가야문화권 지역개발을 위한 포럼(회장 주승용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가야 문화권 시장·군수협의회가 주관한 ‘가야문화권 전시회 및 세미나’가 지난달 3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의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지시에 이은 이번 가야문화권 세미나는 영·호남 통합의 열쇠로 부각되면서 각별한 시선을 모았다.

이날 가야 문화권 국회의원과 여야 대표, 자치단체장 등 600여 명이 참석해 열린 세미나에 앞서 20개 가야문화권 시·군에서 내건 사진 60점이 철기와 토기, 가야금과 순장문화 등 가야의 실체를 알리는데 그 역할을 다했다.

영·호남 통합의 발전을 위한 공동의 결의를 다지고, 가야문화권 모든 시·군이 국정과제로 선정된 조사와 연구 그리고 발굴 정비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뜻을 모았다.

또 지역의 균형발전, 영·호남 동반성장을 위한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편 당초 17개 시·군에서 김해, 여수, 상주시가 이날 새롭게 가입하면서 20개 영·호남 시·군 협의체로 거듭나게 됐다.

가야 문화권 시장·군수협의회 의장인 곽용환 고령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과제로 선정된 ‘가야 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를 230만 가야 문화권 국민을 대표해서 환영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를 위해 협의회 모든 시·군이 한마음 한뜻으로 영·호남 통합을 위해 앞장설 것”을 역설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