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령군 우륵박물관, 1종 전문박물관 등록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03일 17시35분  
우륵 선생이 가야금을 창제하고 연주했던 고령군 대가야읍 쾌빈리 정정골에 위치한 우륵박물관 전경.
고령군 우륵박물관이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되면서 대가야박물관과 함께 두 개의 공립박물관을 갖는 도시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달 25일자로 등록된 우륵박물관(경북 2017-9호)은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른 요건을 갖추고, 경북도 문화재위원회의 실사와 평가를 거쳤다.

2006년 3월에 개관한 우륵박물관은 그간 대가야박물관(경북 2005-6호)에 속한 전시관으로 운영돼오다 학예연구사, 국악 관련 전시자료, 사무실 등 인력과 시설을 갖춰 마침내 전문박물관으로 탄생되는 결실을 맺게 됐다.

군은 전문박물관으로서의 본격적인 기능 수행을 위해 독립적인 조직구성과 전문인력 확충, 전시시설의 개편 등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통해 명품 박물관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 3대 악성으로 추앙받는 우륵 선생이 가야금을 창제하고 연주했던 대가야읍 쾌빈리 정정골에 위치한 우륵박물관은 전시실과 가야금제작체험 및 가야금전수교육관 등의 시설을 갖춘 국내유일의 ‘우륵과 가야금’ 테마박물관이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우륵박물관이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만큼 관람객들에게 유익한 전시와 다양한 체험·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고유의 역할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문화관광 기반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특히 우륵과 가야금은 고령뿐만 아니라 경북도의 중요한 문화적 자산이므로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도립박물관으로 승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