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합참,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03일 18시48분  
합참, ‘한미 대응조치 행동으로 보여줄것...’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제6차 핵실험을 감행한 3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조한규 합참 작전부장(육군소장)이 규탄 성명을 발표를 위해 브리핑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국군 합동참모본부는 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이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자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은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인공지진 감지 직후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지시를 하달했으며,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이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국방부와 합참은 풍계리 일대에서 인공지진 감지 직후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