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 발사대 이르면 이번주 추가 배치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4일 마무리···주민 반발 여전 물리적 충돌 우려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03일 20시23분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으로 전군 대북감시 강화 및 경계태세를 격상한 가운데 사드 발사대 에 대한 조기배치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3일 낮 12시 29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6의 인공지진파를 감지했고,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이 한·미 당국의 레드라인을 넘겼다는 강경분위기로 전환될 소지가 높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경북 성주군의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기지에 잔여발사대 4기에 대한 추가배치를 앞두고, 국방부가 환경부에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평가 작업을 마무리 해 줄 것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추가배치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환경부 평가 작업이 끝나는 4일 또는 5일과 국방부와 주한미군의 행정절차 기간 이틀 정도의 소요시간이 끝나는 시점이 사드 잔여발사대 반입시기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국방부 관계자는 “환경부의 평가 작업이 늦어지면 다음 주로 연기될 수도 있다”는 내용을 밝히고 있어 반입 시기가 명확하지 않다.

국방부는 사드발사대의 추가배치를 염두에 둔 유류와 미군 병력을 미군헬기로 수송 및 이동 시켜왔으며, 사드 체계 운용의 핵심인 레이더 가동을 위한 유류 반입을 지속해왔다.

이에 대해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성주, 김천지역민과 사드배치 반대 시민단체 등은 6일까지 ‘사드저지 1차 국민비상행동’에 나서고 7일부터 다시 1주일간 ‘2차 국민비상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들은 발사대 추가배치 때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전국에서 400∼500명의 사드저지 인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한·미 군사당국이 발사대 반입을 전개할 경우 사드반대 주민과 반대단체 등과의 물리적 충돌이 우려된다.

사드배치 지역인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은 현재 30여명의 주민이 모여 사드발사대가 들어오면 즉시 비상체제로 전환한다는 방침이어서 폭풍전야와 같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