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배치 지역 지원사업 협의 본격화

대구~성주 고속도로·남부내륙철도 등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07일 20시40분  
이낙연 총리는 7일 오후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와 잇따른 도발에 대응해 국가의 안보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하고 “사드반입 이후의 후속조치들을 신속하고 차질 없이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성주와 김천 주민들과 성심으로 대화하면서 지역의 상처를 치유하고 지역의 더 큰 발전을 지원하겠다. 환경과 건강에 미칠 영향 등 현지 주민의 우려에 대해서도 관계법에 따라 충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성주군은 지난 4월 행정자치부와 국방부 등과의 수차례 협의를 거쳐 사드 배치에 따른 지원사업을 확정했다.

8천억 원 규모의 대구~성주 간 고속도로 건설, 5천억 원 규모의 대구~성주 간 경전철 건설, 대구~성주 간 국도 30호선 교통 환경 개선사업 지원(120억원), 경관 정비와 전선 지중화 사업 지원(25억원), 성주참외 군부대 납품, 제3 하나원 건립 우선 지원,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관광자원 개발, 풀뿌리 기업 육성 등 9개 사업이다. 총 1조 3천억 원 규모다.

김천시는 중점사업으로 추진해 온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건설과 김천~문경 철도 복선화 사업, 추풍령휴게소 고속도로 역사관 건립 등 현안 사업을 포함해 총 19건 7조6천억 원 규모의 지원을 국방부에 요청해놓고 있다.

또 국방부가 자체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민·군 종합병원 건립, 국방산업융합지원센터 건립, 군 퇴역 마을 조성, 군부대 이전 및 사드 배치 경비대 유치 등의 조기유치를 촉구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