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 4차 산업혁명 현대중공업과 공동 대응

28일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 협약···이공계 아닌 모든 전공 학생 대상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1일 21시07분  
울산대는 현대중공업과 ‘DT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사진은 울산대 학생들이 현대중공업에서 현장학습을 하고 있는 모습.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가 인더스트리4.0(4차 산업혁명 대응) 시대에 필요한 고급 일자리 창출과 산업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 위한 인재양성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울산대학교와 현대중공업은 오는 28일 ‘DT(Digital Transformation)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DT는 ‘4차 산업혁명’보다 구체적인 개념으로, 기업이 디지털과 물리적인 요소들을 통합해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키고 산업에 새로운 방향을 정립하는 전략이다.

독일에서 시작돼 우리 정부도 추진 중인 ‘인더스트리4.0’과 궤를 같이한다.

울산대는 빅데이터, 사물 인터넷(IoT)·클라우드 컴퓨팅·인공지능(AI)·플랫폼 등의 DT 코어 기술과 ERP(전사적 자원관리)·MES(생산시스템관리)·SCM(공급망관리) 등의 IT 기술을 중점적으로 교육한다.

이처럼 인더스트리4.0 핵심 내용을 중심으로 교육하기 때문에 배출되는 인력은 조선 분야뿐만 아니라 자동차, 석유화학 등 전 산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사진도 현대중공업의 전문 인력은 물론, 주요 IT 기업의 전문 엔지니어로 구성한다.

무엇보다 이공계 학생뿐만 아니라 인더스트리4.0에 관심 있는 인문·사회 등 모든 전공의 학생들도 교육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전공의 일자리 창출도 크게 기대된다.

울산대는 우선 이번 겨울방학 때부터 매학기 50명 정원 규모의 인력양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6개월 간 장기 인턴십을 거쳐 우수 인재에 대해서는 현대중공업 7개 사업장 등에의 취업까지 연계토록 했다.

조홍래 울산대 산학협력부총장은 “제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인더스트리4.0 정책에 부합하는 국내 최초의 인력양성 전략”이라며 “취업까지 연계하는 최초의 시도인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교육에 매진해 산업도시 울산의 취업 생태계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