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 배치지역, 범정부 차원 보상책 마련"

김부겸 행안부장관 경북도청 방문···성주·김천 주민 이해·협조 당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3일 20시23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와 사드 배치지역 지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3일 사드 배치지역 지원과 관련해 “정확하게 민심을 전하고 종합해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함께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을 만나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지역 의견을 청취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권 차원에서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갖고 해결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저희 부처가 할 수 있는 역할도 있지만, 재정 당국이나 국방 당국이 국민에게 호소하고 저희가 할 수 있는 대책 이런 부분도 함께 범정부적으로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의견을 듣는 자리에서는 김 지사 등에게 최근 북한 핵실험 등 엄중한 국가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임시배치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하고 성주군민과 김천시민이 이해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지역 주민 화합과 갈등 해소를 위해 경북도와 성주군, 김천시가 적극으로 나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사드 임시배치지역의 지원사업은 경제성 위주의 접근이 아니라 국가 안보차원에서 범 정부적인 결단이 필요한 문제”라며 “특히 단기와 중장기 사업을 구분해 시행하되 단기사업은 조기에 가시화시키면서 중장기 사업이 체계적으로 추진될 때 주민들이 진정으로 정부가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정부정책에 깊은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국가 안보를 위한 지역민들의 대승적 이해와 희생을 감안해 범정부 차원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