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매매 여성들 양지로 나올까

자갈마당 종사자 자활 지원···대상자 선정 첫 심사 ‘관심’
내달 21일까지 상담 진행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3일 21시15분  
대구 중구 도원동 성매매업소 집결지인 속칭 ‘자갈마당’ 종업원 50여 명이 ‘자갈마당’골목에서 인근에서 공사중인 주상복합 아파트까지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CCTV·전광판 설치 반대, 인권침해 등 구호를 외치며 생존권보장을 호소했다. 경북일보 자료사진.
대구 중구 도원동 성매매 업소 집결지인 속칭 ‘자갈마당’의 여성종사자 중에 탈성매매를 약속하면 최대 2천만 원을 지원하는 자활지원 신청자에 대한 첫 심의가 19일로 잡혀 관심을 끈다. 경찰은 37개 업소에 110명 이상이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구시가 10월까지 자갈마당을 폐쇄하는 정책 중 하나로 내세웠는데, 실제 지원을 받은 여성종사자들 사이에서 좋은 평가로 입소문이 나면 기존 여성종사자들의 자갈마당 이탈이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13일 대구시와 중구청에 따르면, 7월 24일부터 자갈마당 현장 등지에서 성매매 피해 상담소 힘내가 실태조사와 함께 여성종사자들에 대한 상담을 벌였고, 1차로 8명의 여성종사자가 탈성매매 후 정기적인 상담과 직업훈련 등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자활지원 신청서를 냈다. 12명 정도는 신청서 작성 전 단계로, 심층 상담을 하고 있다.

19일 오후 2시 중구청에서 대구시와 중구청 공무원 등 5명으로 구성한 자활지원심의위원회가 성매매 종사 기간, 성매매로 입은 정신적·신체적 피해 정도, 개인별 자활지원계획의 구체성과 실현 가능성, 신청자의 탈성매매 의지 등을 고려해 최종 결정을 내리면 최대 2천만 원의 지원을 해줄 예정이다.

먼저 생계유지비로 1인당 10개월 동안 월 100만 원을 계좌로 넣어주고, 주거비로 최대 700만 원 이내의 금액을 10개월간 준다. 직업훈련비도 10개월 동안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다만, 정기 상담이나 직업훈련에 참여하지 않거나 탈성매매 약속이 이행되지 않으면 지원을 중단하고 지원금을 회수할 예정이다. 10월 21일까지 90일간 상담이 계속되고, 이후에도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신박진영 대구여성인권센터 힘내상담소장은 “첫 심의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업주들의 극심한 저항 탓에 눈치만 보고 있는 여성종사자들이 실제 지원금이 지급되고 성매매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일이 실현될 수 있는 것이라는 공감대가 입소문으로 퍼지면 신청자가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 중구 도원동에 위치한 성매매 집결지 속칭 ‘자갈마당’ 주변 4곳에 방범용 폐쇄회로(CCTV)가 설치됐다. 경북일보 자료사진.
2004년 성매매특별법 제정 이후 전국 성매매 집결지 35곳 중 11개가 폐쇄됐으나, 1908년 일본인들이 일본식 유곽을 조성한 것을 계기로 생긴 대구의 자갈마당은 건재했다. 2015년 중앙정부의 강제 폐쇄 정책에도 끄떡없었다.

지난해 대구시는 성매매 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를 제정했고, ‘도원동 도심부적격시설 주변 정비 추진단’을 꾸려 운영 중이다. 10월에 자갈마당 인근 1천245세대 센트럴자이 아파트 입주에 맞춰 자갈마당을 ‘고사(枯死)’ 시키기 위해 폐쇄회로(CC)TV와 보안등 등을 설치하면서 업주와 여성종사자들을 강력하게 압박하고 있다.

여성종사자 대표 이미선(가명)씨는 “가족 생활비 보내고 보험료와 휴대전화 요금 내면 뚝딱이다. 1천만 원을 10개월로 나눠주는데, 다른 곳에 취업하면 이마저도 안 준단다. 최대 2천만 원 자활지원금이라는 숫자놀음에 비해 너무 비현실적”이라고 반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원, 검찰청, 경찰청, 의료, 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