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건설, 14일부터 자유학기제 교육 실시

생생한 건설현장 100人의 멘토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3일 21시15분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은 14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자유학기제 교육프로그램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사진은 포스코건설이 임직원들이 지난해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건설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이 지난해 인천지역 민간기업 최초로 청소년들의 진로탐색 활동을 위해 마련했던 자유학기제 교육프로그램인 건설교육 아카데미가 올해 2회를 맞아 더욱 알차게 진행된다.

포스코건설은 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인천지역 16개 중학교 1천618명의 학생을 비롯 포항·광양·부산지역 5개 중학교 150명 등 등에 위치한 현장 인근 5개교 150명의 중학생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교육프로그램인 ‘제 2회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자유학기제란 중학생이 한 학기 동안 미래 진로를 탐색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중인 있는 정부의 핵심 교육 정책 중 하나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4월 인천지역 민간기업 최초로 인천시·인천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소년들의 진로탐색 활동을 지원했으며, 올해 2회째를 맞아 지원범위를 확대시켰다.

이번 ‘건설교육 아카데미’ 프로그램은 ‘100人의 멘토’와 ‘잡(Job)아라 송도’ 등으로 구성된다.

‘100人의 멘토’는 포스코건설의 대리·과장·차장·부장 등으로 구성된 멘토들이 직업설명과 건축물 교구제작 수업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멘토들은 본인이 하는 업무소개, 중학교 때 자기의 꿈 이야기, 직업으로 건설 직종을 선택하게 된 이유, 생생한 현장경험을 함께 들려준다.

‘잡(Job)아라 송도’는 도서지역 중학생들이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을 방문해 송도국제업무단지의 개발 역사와 초고층 건축기술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송도의 대표적 건축물을 탐방하는 현장 체험형 수업이다.

이들 학생은 G타워 전망대와 센트럴파크·동북아트레이드타워·인천대교·트라이볼 등을 방문해 건물 특징과 사용공법·시공사·설계 아이템·입주기업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을 수 있다.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은 14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자유학기제 교육프로그램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사진은 포스코건설이 임직원들이 지난해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건설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1천여명을 교육했던 노하우와 학교 현장에 의견, 그리고 사내 건설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프로그램을 한층 업그레이드하고 다양화 시켰다”며 “학생들이 생소한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미래 진로를 탐색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인천지역내 자유학기제의 성공적인 정착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1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