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전문클리닉 개설

경북대병원 정진호 교수 영입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4일 18시03분  
안동병원 전경 모습
안동병원이 유방갑상선외과 전문클리닉을 개설했다.

갑상선 암과 유방암은 우리나라 여성암 발생률 1위, 2위를 차지하는 질환으로 유방암의 경우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으며 40대 여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발병률을 보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안동병원 외과는 대표적인 여성암의 전문치료 확대를 위해 경북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정진호 교수를 영입했다.

정진호 교수는 경북대 의과대학을 졸업, 경북대 의과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치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수련을 했다.

경북대학교 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임상조교수를 지냈으며 외과 유방질환분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안동병원 외과는 유방암 치료실적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7년 발표한 4대 암 평가에서 안동병원은 경북에서 유일하게 유방암을 비롯해 위암, 대장암, 폐암 전 부문에서 1등급을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5년 한 해 동안 원발성 유방암으로 수술을 한 만 18세 이상 여성 환자가 있는 전국 187개 기관 8천78건을 조사한 결과 유방암 1기 환자가 45.2%로 가장 많고 2기 40.3%, 3기 14.5% 순이었으며, 연령별로는 40대(34.2%), 50대(31.1%), 60대(16.4%), 30대(8.3%), 70대(7.9%)순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유방암의 경우 자가 검진(촉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가능하기 때문에 치료 가능성도 높다고 볼 수 있다.

유방암 검사는 자가 검진으로 1차 확인하고, 유방 촬영술, 유방초음파나 MRI 등도 진단에 활용하며 최종 확인은 세침흡입 검사나 조직 검사를 시행한다.

유방암의 치료는 발생연령, 병기, 암의 병리학정 특성, 환자의 심리상태 등을 고려해 수술(전절제술, 부분절제술), 방사선치료, 항암화학요법, 내분비치료, 표적치료 등 적절할 치료법을 적용한다.

안동병원 유방갑상선 외과 클리닉 정진호 과장은 “유방암은 암이라는 고통 이외에도 유방 상실 및 모양 변형에 따른 여성의 2차 적인 심리적 고통이 뒤따라 주기적인 자가 검진 및 정기검진이 필요하다”고 예방 및 조기발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