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노숙인 생활자립 ‘사회적협동조합‘ 15일 창립

신천4동 행복복지센터서 총회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4일 20시31분  
대구에서 노숙인들이 모여 협동조합 방식으로 자기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 시도가 시작된다.

이번에 설립되는 ‘거리의 친구들 사회적 협동조합’은 노숙인의 생활자립과 자존감을 높여주기 위해 협동농장 운영, 공동작업장 운영, 일자리 알선, 자존감 향상을 위한 교육, 임대주택 보증금 및 가재도구 지원사업 등을 할 예정이다.

창립총회는 이달 15일 오후 4시부터 신천4동 행복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열리며 풀뿌리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도 개최된다.

대구시는 지역사회문제를 협동조합 방식으로 해결하는 특성화 사업의 모델로서 노숙인들 스스로 자신들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거리의 친구들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지원하고 있으며, 예비협동조합 발굴육성사업을 통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대구시 김상희 사회적경제과장은 “이번에 노숙인들이 삶의 질을 개선하고 생활자립을 이루기 위하여 혼자가 아니라 협동조합 방식으로 함께 노력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혼, 주거, 육아, 돌봄, 교육, 여가, 일자리, 노인복지 등 생애주기별 문제를 사회적 경제 방식으로 해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돌봄서비스에 대한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강조하고,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