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반도 부근 찬공기 블로킹에 일본으로 방향 튼 태풍 ‘탈림’

주말 대구·경북에 많은 비···동해안 초속 30m 강풍도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4일 20시59분  
14일 오후3시 현재 제18호 태풍 탈림의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진로를 변경해 한반도와 일본 방향으로 향하면서 금요일인 15일부터 경북 동해안을 비롯한 제주와 남해안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또 당분간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을 가능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기상청이 발표한 ‘제18호 태풍 탈림의 진로와 영향’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탈림은 중심기압 940hPa에 최대풍속 47㎧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3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탈림은 애초 대만을 지나 중국에 상륙, 소멸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동쪽으로 수축된 가운데 태풍을 서쪽으로 이동시키는 힘이 약해지면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해상까지 북상했다.

탈림은 한반도 부근에 자리한 찬 공기로 인해 계속 북상하지는 못하고, 15일 제주 남쪽 먼 해상에서 방향을 틀어 일본 규슈 쪽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평년보다 따뜻한 바다(수온 29℃ 이상)를 통과해 16일 오후 3시께 서귀포 남남동쪽 270㎞ 부근 해상에 이를 때까지 계속해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돼 동해안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15일부터 17일 사이 경북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풍속이 30㎧에 이르는 등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오후 4시 현재 태풍 탈림의 예상 진로도. 기상청 제공.
또 태풍의 영향으로 14~17일에 경상·제주·강원도를 중심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경북 동해안과 울릉도·독도에도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해상에서는 최대 8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겠고, 동해상은 15~16일께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대치될 수 있어 항해·조업 선박들은 주의해야 한다.

또 16일부터 18일 사이 동해안에서 너울과 함께 강한 바람으로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높아 저지대 침수피해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태풍의 진로와 강도가 유동적이므로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제주도 해상과 남해 먼바다, 서해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됐다.

태풍이 점차 제주도 남쪽 먼해상으로 이동함에 따라 특보지역이 확대되고 특보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훈 기자

    • 정승훈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교통, 의료, 날씨, 사회단체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