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탈림' 북상에 제주·남부지방 폭우·강풍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6일 08시41분  
제18호 태풍 ‘탈림’의 북상으로 태풍특보가 확대중인 15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법환동 해안가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
토요일인 16일 제주도와 남해안은 제18호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비가 내린다. 강원영동도 동풍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흐리고 비가 오겠다.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상동해안이 50∼100㎜, 강원영동·경북북동산지·제주도산지·울릉도·독도가 30∼80㎜(일부 강원산지와 제주도산지는 100㎜ 이상), 경남남해안·제주도(산지 제외)는 20∼60㎜, 강원영서·경상내륙·전남남해안은 5∼30㎜다.

기상청은 경상동해안과 강원영동, 제주도에 많은 비가 내리므로 피해가 없도록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제주도 앞바다·제주도 먼바다·남해동부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제주도·전남 일부지역·남해 일부지역에도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중부지방은 동해상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구름이 많고, 남부지방은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17.4도, 인천 18.6도, 수원 17.4도, 춘천 12.9도, 강릉 15.3도, 청주 17.1도, 대전 19도, 전주 17.3도, 광주 17.1도, 제주 23도, 대구 19.3도, 부산 21.8도, 울산 21.4도, 창원 19.4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23∼28도로 전날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밤낮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오존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이리라고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제주도·남해안·일부 동해안은 강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아 농작물·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중부해상을 제외한 대부분 해상에서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일어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특히 전남 거문도·초도는 강풍 경보가, 남해서부먼바다는 풍랑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먼바다가 각각 0.5∼2m와 1∼4m, 남해 앞바다·먼바다가 2∼4m와 3∼6m로 인다. 동해 앞바다와 먼바다의 파고는 1∼4m, 1.5∼4m로 예상된다.

제주도해안과 남해안, 동해안은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고, 해안 저지대는 침수 가능성도 있어 안전사고와 침수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중심기압 955h㎩, 최대풍속 40㎧의 강한 중형 태풍 탈림은 오전 3시 현재 서귀포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0㎞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24시간 뒤인 17일 오후 3시께에는 서귀포 남동쪽 310㎞ 부근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