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백악관 "北문제, 막다른 골목에 봉착…군사옵션 있다"

맥매스터 NSC 보좌관 외교적 해법 한계 시사 "시간 오래 걸려"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6일 22시07분  
백악관은 15일(현재시간) 북한의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급 추가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미국은 군사적 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군사적 옵션의 부재에 대해 언급하는 사람들에게 말하겠다. 군사옵션은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군사옵션에 대해 “지금 우리가 선호하는 방안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에 대한 제재 효과가 막 나타나고 있다”며 국제사회에 더욱 철저한 제재 이행 노력을 주문했다.

그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시급하고 위험한 안보(문제)의 하나로 남아 있다”며 “모든 국가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협력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정부가 경제·외교적으로 최대의 압박을 가하는 대북 전략을 펴고 있으나, 북한의 급속한 핵·미사일 고도화와 ‘마이웨이’ 노선으로 인해 높은 벽에 부딪히고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정말 중요한 것은 제재를 엄격히 이행해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의 경제적 조치와 외교적 진전을 이끌어 내는 것”이라며 “다만 이 접근 방식의 다른 점은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임을 명확히 해야겠다”고 말혔다.

또한 “우리는 문제를 뒤로 미뤄왔고 이제 막다른 골목에 봉착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함께 회견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의 발언을 이어받은 것이다.

앞서 헤일리 대사는 “현재 우리는 북한 경제의 목을 조르고 있다”면서 “이미 제재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하긴 했지만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목격하는 것은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지속하는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무역의 90%, 유류 공급의 30%를 차단한 이 시점에 안보리가 더 할 수 있는 것이 많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3일 6차 핵실험을 하고, 이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2375호)가 채택된 지 사흘 만에 보란 듯이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리는 도발 폭주를 이어갔다.

백악관 안보사령탑인 맥매스터 보좌관과 헤일리 대사의 발언은 이처럼 북핵 시계가 빠르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경제·외교적 압박뿐 아니라 필요하다면 군사적 옵션도 현실적인 카드로 검토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헤일리 대사는 “더 많은 (대북) 제재가 취해질 수 있다”면서도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고 말해, 북핵 문제가 외교적 노력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군사적 옵션을 선택할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또한, 맥매스터 보좌관은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한다고 전했다.

3국 정상은 이 회담에서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 등 공조방안을 협의할 전망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