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서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 발생…70대 여성 의식불명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6일 22시07분  
일본뇌염 매기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
올해 들어 국내 첫 일본뇌염 환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15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대구파티마병원에 입원중인 75세 여성이 이날 일본뇌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의식불명인 이 여성은 지난달 20일부터 발열 증세를 보여 이틀 후 대구파티마병원 응급실에 입원했으며, 의식저하 등 신경과적 증상으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 중 99%는 증상이 없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을 보이는 데 그친다. 하지만 감염자 250명 중 1명 정도는 증상이 발현돼 급성뇌염이나 수막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또 뇌염 환자 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일본뇌염은 특별한 치료법이 없으며, 대증요법과 함께 호흡장애, 순환장애, 세균 2차 감염에 대한 보존적 치료를 한다.

2012∼2016년 국내에서 발생한 일본뇌염 환자는 128명으로 이 중 17명이 숨졌다. 환자의 91%는 40세 이상이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최초로 발견되자 4월 4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고, 6월 29일에는 매개모기 증가에 따라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8월에 많이 발생하며, 전체 일본 뇌염환자의 90% 이상이 9∼11월에 발병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물론이고 가정에 머무를 때도 모기회피와 방제요령을 준수해 달라고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했다.

또 생후 12개월∼만12세 아동은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므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했다.

19세 이상 성인도 논이나 돼지 축사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할 계획이 있거나,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는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환자 발생을 계기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하절기 방역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와 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자외선 등 발생램프로 해충을 유인해 박멸하는 친환경 해충유인 살충기 400대를 가동하고 20대 추가 설치를 진행하는 등 방역 활동을 강화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