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일환 대구시의원 “문화산업은 미래먹거리…체계적 육성해야”

제252회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7일 17시54분  
박일환 대구시의회 의원
박일환 의원(대구광역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은 지난 15일 열린 제252회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문화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통해 대구시의 대내외적 위상을 높이고, 관광산업을 비롯한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의 전기를 마련할 필요성이 있음을 주장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 문화 콘텐츠 산업은 작년 100조 원을 넘길 만큼 크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고 관련 해외 수출도 매년 8% 이상씩 증가하는 미래산업”이라면서 “대구의 미래는 제조업 중심의 기업육성 패러다임을 넘어 문화가 중심이 되는 사회를 준비해야 하고, 지역의 문화산업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예술콘텐츠의 생산과 소비가 원활한 건전한 문화산업생태계 구축에 대구시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대구시에는 이미 대명동 계명대학교 캠퍼스 일원에 100여 개의 예술단체(음악28, 공연, 24, 미술35, 복합문화 7, 기타 3)과 550여 명의 예술인들이 자생적으로 모여 복합문화공간을 만들고 있음을 예로 들었다.

박 의원은 “현재 계명대학교 대명동캠퍼스를 이용하고 있는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가 11월 중 수성알파시티로 이전할 예정이므로 대구시와 계명대학이 함께 캠퍼스 시설활용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고, 지역예술인들의 창작활동거점으로 활용될 때 인근 대명공연문화거리와 함께 가장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