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에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 강화"

한미 정상 유엔총회 앞두고 통화
"北 정권 도발할수록 몰락의 길"···안보리 결의 철저 이행 지속 협력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7일 18시36분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 전화 통화에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 제재 결의에도 불구하고 지난 15일 추가도발을 한 것과 관련해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가진 것은 5번째다. 이번 통화는 이날 새벽 미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5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최근 북한의 계속되는 핵 및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한미 양국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양 정상은 우선 최근 국제사회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채택 등 단합되고 확고한 입장을 보여줬음에도 북한이 또 다시 지난 15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급 미사일 발사 도발을 한 데 대해 엄중히 규탄했다.

양 정상은 또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더욱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정권으로 하여금 도발을 계속할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아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이라는 것을 깨닫도록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포함, 안보리 결의들을 더욱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관련 협력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효과적 대응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선 우리 자체적인 억지 및 방위능력과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는게 필요하다”며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무기 보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사의를 표하는 한편, 앞으로 관련 협력을 더 긴밀히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강화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