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스틸야드, 2차 그린스타디움상 선정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19일 20시54분  
포항스틸야드/ K리그 클래식/ 포항스틸러스 vs 수원삼성블루윙즈/ 전경/ 살수/ 사진 정재훈
포항스틸러스 홈구장인 포항스틸야드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하는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차(14R~26R)그린스타디움상 수상팀으로 선정됐다.

포항스틸야드는 1차 선정에서도 그린스타디움으로 뽑힌 바 있어 K리그 클래식 12개팀 홈구장중 그라운드 컨디션이 가장 좋은 곳임을 재확인 시켰다.

2차 풀스타디움상에는 FC서울, 플러스스타디움상에는 수원삼성, 팬 프렌들리클럽상은 전북현대가 뽑혔다.

그린스타디움상은 최고의 그라운드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는 팀에게 주어지며, 포항스틸야드는 지난 2013년 말 그라운드 잔디 및 바닥 교체작업을 통해 K리그 최고의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다.

풀스타디움상을 받은 FC서울은 2차 기간중 평균관중이 1만2천970명으로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했으며, 플러스스타디움상을 받은 수원삼성은 평균 1만405명의 관중을 유치해 전년 평균관중 대비 2천783명이 증가했다.

팬 프렌들리 클럽으로 선정된 전북현대는 선수단 연봉의 1%를 팬들에게 환원하여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만 제공되는 다양한 MD상품들을 제공하는 한편 ‘후원의 집’ 등을 찾아 연고지 팬들과 직접 접촉하는 성의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젊은 팬들이 많은 구단 특성을 고려해 온라인 및 모바일 채널을 통한 각종 팬 이벤트 역시 활발히 진행해 높은 성과를 거둔 바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