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경주박물관 ‘경주를 기록하다, 특파원 함종혁’ 소개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0일 09시31분  
국립경주박물관은 20일부터 11월 15일까지 ‘경주를 기록하다, 특파원 함종혁’ 특별진열을 개최한다. 사진은 겨울철 잔디가 얼까 봉분을 덮는 부녀자들의 모습을 기록한 함종혁의 사진.
국립경주박물관이 진행하고 있는 특집진열 ‘소중한 추억, 나만의 보물’네 번째 전시는 ‘경주를 기록하다, 특파원 함종혁’을 소개한다.

20일부터 11월 15일까지 신라미술관에서 개최되는 특집진열 ‘경주를 기록하다, 특파원 함종혁’은 동아일보 특파원으로 1963년부터 1980년까지 활동했던 함종혁(1935~1997)의 유품과 기사를 통해 지난 날 경주의 모습을 돌아본다.

함종혁은 강원도 양양 출신으로 1963년 동아일보 특파원으로 경주에 부임해 ‘석굴암 최종결정 내릴 제1차 복원공사(1963.8.16.)’를 시작으로 ‘천룡사 기와 가마는 사찰 전용(1980.11.24.)’까지 200여 건에 달하는 기사를 송고했다.

특히 1973년부터 1975년까지 천마총, 황남대총 등 황남동 일대의 신라 능묘가 발굴될 때는 현장에서 살다시피 하며 특종을 다투었다.

그리고 무관심 속에 방치돼 도굴과 훼손의 위기에 놓인 문화유적에 관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함종혁은 문화유산 뿐 아니라 경주 사람들의 이야기에도 귀 기울였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활동하는 신라문화동인회, 경주어린이박물관학교, 에밀레극회, 경주시립국악원 등 경주의 문화 단체 및 예술인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했다.

모두가 황남대총 발굴을 기다릴 때, 경주 사람들의 반대 의견을 알린 것도 그였다.

그의 기자 생활은 1980년 신군부의 언론통폐합 조치에 따라 지방주재기자 철수가 단행되면서 막을 내렸다.

그는 이후 광고국, 경북동부영업소에서 근무하다 퇴사해 포항신문 편집국장, 경주신문 편집위원 등을 역임했다.

이번 전시는 아들 함지훈님이 간직하고 있던 아버지의 카메라와 사진앨범에서 시작됐다.

한편 국립경주박물관의 ‘소중한 추억, 나만의 보물’은 누구나 하나쯤은 간직하고 있을 소중한 물건과 그것에 담긴 사연을 소개함으로써 개인의 기억을 공유하고 모두의 역사로 기록하고자 마련한 전시로 지난해에는 애국지사 일성 조인좌의 유품을 소개한 바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