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운식 경북도의원, 미세먼지 예보·경보에 관한 개정조례안 발의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0일 17시24분  
이운식 경북도의회 의원(상주)
경북도의회 이운식(상주) 의원은 대기오염으로 부터 도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영위할 수 있도록 현행 조례의 미비점을 개선·보완해 전부 개정한 ‘경상북도 미세먼지 예보 및 경보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대기오염 예보 및 경보대상 물질로 오존(O3)을 추가했으며, 경보 대상지역을 도내 대기측정소가 설치되어 있는 14개소의 시·군 권역에서 도내 전 지역으로 확대해 규정했다.

조례안은 21일 문화환경위원회 심사를 거쳐 29일 제295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통해 처리될 예정이다.

이운식 의원은 “현행 조례에는 대기오염 경보대상 물질로 미세먼지만 국한하고 있어서 오존을 추가하고 경보 대상지역을 도내 전 지역으로 확대해 규정한 것”이라며 “예보에 따른 조치로 대기오염 경보 발령 또는 해제 시, SMS문자로 도민에게 발령 정보를 신속하게 전파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