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도창 영양부군수 명예 퇴임식 열려

"공직 노하우로 군민에 보탬이 되고파"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0일 18시05분  
20일 명예퇴임식을 한 오도창 영양부군수

영양군은 오도창 부군수의 명예 퇴임식을 20일 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퇴임식에는 권영택 군수, 김시홍 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동료공무원, 가족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명예 퇴임식을 갖고 37년 공직생활을 마감했다.

오도창 부군수는 영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지난 1980년 8월 영양군 영양읍에서 공직을 시작해 청기면, 군청 민방위과, 위민실, 재무과를 두루 걸쳐서 1991년 8월 경상북도로 전출했다.

이후 기반 조성과, 총무과, 유통특작과 등을 거쳐 2004년 사무관으로 승진 후 예천군 하리면장, 경상북도 자치발전담당, 신산업정책담당 등 주요 업무를 담당하다가 2013년 서기관으로 승진 후 신성장산업과장을 역임했다.

2015년 7월 3일 영양군 부군수로 발령받아 2년 2개월여의 재임 동안 열정적이고 빈틈없는 업무추진으로 국비 공모사업을 진두지휘해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한 지역 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영양 국제밤하늘보호공원 별빛생태관광 명품화 사업이 선정되어 국비 20여억 원을 확보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풀뿌리 기업 육성사업에 18여억 원을 확보하는 등 2016년도에만 42여억 원을 확보했으며, 2017년도에는 새뜰 마을사업 등 5건이 선정되는 등 총 330여억 원의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날 인구감소지역통합지원, 지역수요 맞춤사업 등 굵직굵직한 국비 사업이 선정되는 등 지역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21세기 뉴스가 개최한 ‘제24회 21세기 대한민국을 빛낸 한국인물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자치 행정부문 대상을 받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오도창 부군수는 “내 고향 영양군에서 공직생활을 무사히 마치게 되어 만감이 교차한다. 공직생활을 하면서 얻은 지식이나 노하우를 영양군민들에게 보탬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