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산사, 유네스코 등재 현지 실사 완료

안동 봉정사·영주 부석사 등···내년 세계유산위원회서 최종 결정

오종명·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0일 20시02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에 대한 이코모스(ICOMOS,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의 현지 실사가 마무리됐다.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현지 실사는 유네스코의 의뢰에 따라 자문기관에서 수행하는 것으로 문화유산인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이코모스 소속 중국위원회 부위원장 겸 중국건축역사연구소 왕리준(王力軍) 소장이 담당했다.

지난 2월 문화재청이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안동 봉정사, 영주 부석사, 양산 통도사, 보은 법주사, 공주 마곡사, 순천 선암사, 해남 대흥사 등 7개 산사이다.

왕리준 소장 일행은 6일 간의 현지 실사를 통해 산사의 진정성과 완전성, 전 사찰의 보존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사찰 스님과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했다.

이번 실사 결과를 포함한 이코모스의 최종 평가결과는 2018년 6~7월경 개최하는 제42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세계유산 등재 심사에 권고사항으로 보고하며 이 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