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리용호 "군사공격 기미 보이면 선제행동 조치"

유엔총회 연설…"최고존엄 모독, 미국땅에 우리 로켓 방문 피할 수 없게 해"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4일 07시50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 공화국 지도부에 대한 참수나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군사적 공격 기미를 보일 때는 가차 없는 선제행동으로 예방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경고하고 “미국의 반공화국 군사 행동에 가담하지 않는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는 절대로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핵무기로 위협할 의사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트럼프는 상식과 정서가 온전치 못한 데로부터 우리 국가의 최고 존엄을 로켓과 결부해 모독하려 했지만, 오히려 그로 인하여 그는 전체 미국땅이 우리 로켓의 방문을 더더욱 피할 수 없게 만드는 만회할 수 없는 과오를 저질렀다”면서 “자살공격을 시작한 것은 다름 아닌 트럼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공격 때문에 미국땅의 무고한 생명들이 화를 입는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트럼프의 책임으로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트럼프로서는 자기 입에서 무슨 말이 나가는지 몰랐을 수도 있겠지만 우리는 반드시 트럼프로 하여금 그가 한 말 이상의 후과, 그가 책임지려야 도저히 책임질 수 없을 정도의 후과가 치러지도록 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리 외무상의 이 같은 언급은 대북 선제 타격 조짐을 보일 경우 미국은 물론 그 주변국에 대해 먼저 핵·미사일 공격에 나설 수 있다는 강한 협박을 한 것이다.

이는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 발언 등에 대해 정면 대응을 한 것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 명의의 첫 성명을 통해 밝힌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 조치”와도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리 외무상은 또 연설에서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 최고당국자가 우리에게 ‘화염과 분노’를 들씌우겠다, ‘완전파괴’시키겠다고 폭언하는 것보다 더 큰 핵 위협이 또 어디에 있겠느냐”고 반문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철두철미 미국 때문에 핵을 보유하지 않으면 안 됐으며, 미국 때문에 핵 무력을 오늘의 경지로 강화·발전시키지 않으면 안 됐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폭제의 핵은 정의의 ‘핵 마치’로 내려쳐 다스려야 한다는 ‘철리’만이 성립될 수 있다”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핵 억제력을 보유하게 된 것은 바로 이 ‘철리’에 따라 최후의 선택으로 취한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라고 핵 보유의 정당성을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리 외무상은 유엔제재가 북한에 대해서만 핵실험을 금지하고 있다며 부당성을 주장하고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잇달아 내놓은 제재 결의안을 거부하겠다고 천명했다.

리 외무상은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반항한다고 피해자에게 제재를 가하는 만고의 부정의가 버젓이 유엔의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다”면서 “우리의 국가 핵무력은 철두철미 미국의 핵위협을 끝장내고 미국의 군사적 침공을 막기 위한 전쟁 억제력이며 최종목표는 미국과 힘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제재에 따른 경제적 압박과 관련해서는 “공화국에 가해진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제재로 인하여 나라의 평화적인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서 입은 피해, 무고한 녀성들과 아이들, 로인들을 포함한 전체 우리 인민이 당한 피해를 계산하게 될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며 현재 구성된 ‘피해조사위원회’를 통해 “물리적·도덕적 피해”를 집계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유엔을 방문한 북한의 공식 정부 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정면 대응을 천명한 시점에 맞춰 미 폭격기가 북한 동해공역을 비행한 데 주목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의 외무상이 ‘자살공격을 시작한 것은 다름 아닌 트럼프’라고 선언할 때 미국이 폭격기를 북한 해상에 띄웠다”고 전했고, AP 통신은 “북한은 트럼프의 (김정은에 대한) 모욕이 미국 본토에 대한 공격을 더욱 확실하게 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