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학부생들, 전공수업 아이디어로 ‘특허’ 결실

철강업계 ‘슬래그 측정’ 기술 개발···산·학 연구 통해 현장 적용 추진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5일 18시44분  
영남대 신소재공학부 박노근 교수와 학부생들이 전공 수업 중 도출된 아이디어를 특허로 등록했다.영남대 제공.
영남대 학부생들이 전공 수업 시간에 도출한 아이디어가 산업계에 활용 가치가 높은 특허로 등록해 화제다. 교수와 학생들의 열정과 도전이 2년 여 만에 결실을 이룬 것이다.

이번에 등록된 특허는 ‘슬래그(Slag) 두께 측정 장치(특허 제10-1764894호)’. 2015학년도 2학기 신소재공학부 3학년 전공 설계 과목인 ‘철강제련(지도교수 박노근)’ 수업 중 도출된 아이디어를 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고안한 것이다.

특허 발명자는 영남대 박노근 신소재공학부 교수를 비롯해 당시 4학년 주재빈, 3학년 김형욱, 구정모, 구귀영 씨로 특허 출원(2015년 10월) 당시 학부생이었던 이들은 전공을 살려 현재 금속관련 기업체에서 근무하거나 대학원에 진학했다.

현재 특수강 생산 전문 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주재빈 씨는 “특허의 주요 내용이 공정 개선에 관한 것인데, 공정 현장의 정보를 얻는 것이 어려웠다. 그 때의 경험이 특수강 생산 전문 기업에 취업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등록된 특허는 포스코, 현대제철 등 용광로가 있는 기업과 전기로를 사용하는 소형 공장에서 쇳물을 만들 때, 슬래그의 양을 측정해 작업 조건을 정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이 기술을 활용해 정확한 슬래그의 양을 측정하게 되면 쇳물의 회수율을 높일 수 있다.

박노근 교수는 “이 특허는 제철업계의 오랜 숙제인 슬래그 제거를 위한 획기적인 기술이 될 것이다. 현재 해당 특허를 활용해 포스코를 비롯해 포항의 중소기업과 산·학 연구를 통한 구매조건부개발사업 추진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