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법부 블랙리스트’ 추가조사 이뤄질까

김명수 대법원장 "당장 검토"···판사회의에 권한 위임 가능성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5일 19시01분  
대법원장과 함께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김명수 대법원장이 25일 ‘사법부 블랙리스트’ 추가조사를 당장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향후 추가조사의 형태와 방법에 관심이 쏠린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후 대법원에 처음 출근하면서 이 사안에 대해 “당장 급하게 결정해야 할 문제다. 오늘부터 시작되는 임기 때 먼저 이야기해야 할 부분”이라며 “잘 검토해서 국민이 걱정하지 않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이 문제가 사법부 외부의 우려를 낳을 뿐만 아니라 법원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려 내홍의 불씨가 돼왔다는 점에서 임기 초기에 본연의 재판 업무 개선과 사법개혁에 매진하기 위해 우선 걸림돌이 되는 사안을 조속히 매듭짓고 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분석된다.

법원과 법조계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은 대법관회의를 통해 검토하는 수순을 밟거나 본인 판단에 따라 추가조사 필요 여부를 검토한 뒤 그동안 추가조사를 요구해온 전국법관대표회의(판사회의)에 조사 권한을 위임하는 형태를 취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추가조사 결정 자체가 기존 대법원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와 방법에 문제가 있었다고 인정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으므로 대법원의 자체 조사보다는 ‘별도 기구’인 판사회의가 맡도록 한다는 취지다.

앞서 판사회의는 3차례 회의를 열어 이 의혹을 추가 조사할 필요가 있고, 조사가 결정되면 자체 구성한 현안조사소위원회(위원장 최한돈 인천지법 부장판사)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을 대법원에 전달한 바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