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대표 27일 靑 만찬 회동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6일 18시36분  
文대통령, 27일 여야대표와 청와대 회동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만찬 회동이 성사됐다. 정치권의 관심은 청와대 회동에서 어떤 대화가 오갈지에 쏠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한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대표들과 27일 청와대 회동을 갖는다.

청와대와 여야는 26일 세부 일정과 참석 범위를 놓고 막판 조율을 이어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내일 여야대표 회동은 만찬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참석 범위는 정무라인에서 각 당과 상의 중”이라고 말했다.

애초 회동 형식을 놓고는 오찬을 겸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됐지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부산 방문 일정을 감안, 만찬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최대한 야당 일정에 맞춘다는 입장”이라고 분위기를 전했고, 국민의당은 “만찬으로 사실상 확정됐다”고 밝혔다.

참석 범위도 처음에는 원내대표까지 포함됐으나 국민의당에서 안보 문제에 한정해 각 당 대표 간 테이블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함에 따라 대표 회동으로 방향이 잡혔다.

이번 회동은 공식적으로는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외교’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경쟁자였던 문 대통령과 안철수 대표가 제대로 마주하기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과 안 대표가 안보이슈 등 정국 현안을 놓고 일정한 공감대를 형성할 경우 협치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지만, 입장차만 확인한다면 장기적 협치 방정식이 여야 모두에 여전한 숙제로 남을 수밖에 없다.

일단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회동에서 안보 문제에 있어 야당과 초당적 협치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전해진다.

추 대표 측은 “여당 대표가 주도적으로 입장을 개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만 협치의 중요성은 언급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언급한대로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북한과 미국에 동시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을 제안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문 대통령 출국 전부터 청와대 안보회동 필요성을 주장한 안 대표는 이번 만찬에서는 외교·안보 라인에 대한 전면 교체를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회의에서 “북한에 특사를 보내 핵과 미사일 도발 중단을 요청해야 한다”며 “이런 원칙에 입각해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 회동에서 이런 제안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5자 회동에 대해 ‘보여주기식 정치쇼’라고 비판하면서 사실상 문 대통령과의 독대를 요구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야당을 들러리로 세우는 진정성 없는 ‘쇼통’이라고 판단해 회동에 응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