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0대 회사원 전준영씨, 전국아마추어성악콩쿠르 '대상'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최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7일 17시05분  
왼쪽부터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 장려상 주정혜씨, 우수상 안윤창씨, 최우수상 최경진씨, 대상 전준영씨, 최우수상 정경숙씨, 우수상 윤건배씨, 장려상 정계권씨, 대구오페라하우스 최상무 예술감독.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 주최 ‘제8회 전국 아마추어 성악콩쿠르’에서 지역의 전준영(37· 테너)씨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전준영 씨는 지난 24일 열린 제8회 전국 아마추어 성악콩쿠르에서 푸치니의 인기 오페라 ‘투란도트 Turandot’중 칼라프가 부르는 아리아 ‘아무도 잠들지 말라 (Nessun Dorma)’를 완벽하게 소화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평범한 회사원으로 근무하며 아마추어합창단에서 꾸준히 실력을 연마해오던 전씨는 주변의 권유로 대구오페라하우스 콩쿠르에 참여하게 됐으며 올해로 세 번째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첫 번째는 예선 탈락, 두 번째는 장려상 수상, 그리고 마침내 올해 대상 수상이라는 큰 성과를 거두게 돼 대단히 감격적이라는 소감과 함께 대상 수상이 ‘마침표’가 아니라며 전공자 못지않은 실력을 갖출 때까지 꾸준히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었다.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특별행사 중 하나인 이번 콩쿠르는 성악을 전공하지 않은 순수 애호가들을 대상으로 한 대회로서, 예술가곡 또는 오페라 아리아, 오라토리오 아리아로 참가곡을 한정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명성을 더하고 있어 올해는 대구를 비롯한 서울, 광주, 전주, 순천, 대전 등 그야말로 전국 각지에서 모인 총 43명의 참가자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16명 중 만60세 이상 시니어부 4명, 그리고 일반부 4명 등 총 8명이 입선하게 된 것.

특히 본선 진출자들은 오케스트라와 협연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돼 콩쿠르이면서 동시에 공연으로서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대상 수상자를 포함한 전체 입선자에게는 각각 상장, 트로피와 함께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공연티켓 등 부상이 주어졌다.

콩쿠르의 심사위원장을 맡은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최상무 예술감독은 “해를 거듭할수록 참가자들의 실력이 향상되고 있다”며 “대구가 문화예술의 도시라는 이름에 걸맞게 아마추어 애호가들의 수준 또한 대단히 높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